갤럭시S,첫날 물량 1만대 5시간만에 동나

SK텔레콤(대표이사 정만원, www.sktelecom.com)이 24일 판매를 개시한 슈퍼 스마트폰 갤럭시S의 첫날 공급물량 1만대가 개통 5시간 만에 동나는 등 초반 돌풍이 심상치 않다. SK텔레콤에 따르면 "24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공급한 갤럭시S 초도 물량 1만 여대가 개통 개시 시점인 오후 4시부터 5시간 만에 개통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는 시간당 2,080대, 분당 35대, 초당 0.6대씩 개통된 셈이다. 갤럭시S의 판매 개시로 24일 토종 대표 앱스토어인 T스토어가입자와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건수도 전일 대비 20% 이상 증가하는 등 스마트폰 대중화의 기대주로서 갤럭시S가 산뜻한 첫발을 뗐다고 SK텔레콤은 밝혔다.

T스토어는 일 평균 5천6백 여명이 신규 가입했으나 어제 하루에만 8천 4백 명이 가입했고, 일 평균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건수도 7.5만 건이었으나 어제 하루에만 8.8만 건으로 증가했다. 24일 SK텔레콤을 통해 개통된 갤럭시S는 총 10,400대로 신규가입자와 기기변경 가입자의 비율은 1:1, 갤럭시S로 번호이동한 타사 고객 비율은 18%이다. 또, SK텔레콬은 어제 하루만 1,780여 건에 이르는 번호이동 순증을 기록해 갤럭시S로 인한 타사고객 유치에도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SK텔레콤은 분석했다. 갤럭시S 출시 효과로 SK텔레콤의 스마트폰 1일 가입자 수는 24일 역대 최다인 14,000여명을 기록 지난 5월 6일 갤럭시A와 디자이어 출시 효과로 기록한 1,1000여 명을 넘어섰다.
 
이 같은 실적은 갤럭시S 외에도 갤럭시A, 시리우스, 디자이어 등 다양한 단말라인업이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 요구를 충실히 수용한 결과로, SK텔레콤이 특정 기종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경쟁사와는 달리 스마트폰 가입실적을 유지하는 기반이라고 덧붙였다. 갤럭시S 출시로 SK텔레콤 대리점에는 첫날 물량 완판에 따라 구매하지 못하고 아쉽게 발길을 돌리는 고객들이 속출했으며, '언제 오면 되느냐', '미리 신청서를 작성할 테니 물건 오면 즉시 연락 달라'고 요구하는 고객들로 북적였다고 SK텔레콤은 전했다.

한편 SK텔레콤은 현재까지 법인시장 선주문 물량만 10만대, 공식적인 예약가입 정책을 펴지 않은 일반 대리점에도 점주 지인을 중심으로 한 선주문 물량이 10만대 이상으로 파악된다며,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물량이 공급되면 단일기종 최단기간 10만대 돌파도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적정한 수준의 물량 확보를 통한 고객들의 쾌적한 가입을 지원하기 위해 당초 판매개시 일정을 25일로 계획했으나, 하루라도 빨리 출시해달라는 고객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계획보다 하루 앞선 24일부터 초도물량을 공급해 개통을 시작한 바 있다.

출처: SK텔레콤

<끝>
Posted by eloveelove
※ RSS 는 구독하는 블로그의 글을  읽기위함입니다. 만약 블로그를 한다면 자신이  직접 조사하여 포스트 하십시요.

View on

관리자에게

Add to Google

+ Email 로 구독하기

페이지 맨위로
구글로 부터 댓글 검색 제외(03.30) :  참고글읽기 댓글 작성시 엔터키 자제 부탁합니다.: 안내읽기



BLOG 

main image
★방문하면 유입경로가 남습니다. ※ 메타블로그에서 필자의 블로그 rss 글수집 허용하지 않음. by eloveelove
Top Bann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489)
블로그 통신 (527)
경제ㆍ기업뉴스 (1667)
금융ㆍ은행ㆍ보험 (514)
자동차 (402)
이동통신ㆍIPTV (587)
전자ㆍ반도체ㆍ디스플레이 (685)
IT소식 (587)
사회이슈 (157)
심리테스트 (2)
리뷰와 상식 (388)
이슈와 화제 (290)
뉴스정보 (625)
관리자 작업실 (33)
           
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