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짐바브웨 규석 등 자원개발 MOU 체결

정준양 회장이 6월 11일부터 일주일간 아프리카의 모잠비크, 짐바브웨,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방문, 석탄·망간 등 원료광산 투자사업을 점검하고 짐바브웨 현지회사와 규석광산 개발 MOU를 체결했다. 정 회장은 14일 모잠비크를 방문, 포스코가 신일본제철(NSC)과 함께 공동 투자한 레부보(Revuboe) 석탄 프로젝트 지역을 둘러봤다. 포스코는 지난 5월 NSC와 함께 레부보 석탄광산의 지분을 인수했으며, 현재 개발을 위한 시추를 진행하고 있다.

이어 정준양 회장은 15일에는 짐바브웨를 방문, 무가베 대통령과 별도회동을 갖고 포스코의 짐바브웨 원료 개발 및 인프라 건설에 대한 관심을 표명하고 정부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이날 짐바브웨 현지 앙코(Anchor)홀딩스와 규석 등 자원공급 및 개발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규석은 철강 합금철과 태양전지용 실리콘 제품 등에 쓰이는 광물로 세계 광산개발 업체들의 확보 경쟁이 치열한 자원이며, 짐바브웨 내 광산에는 평균 순도 99.9% 이상의 고품질 규석이 대량 매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짐바브웨 규석 등 자원공급 개발협력 사업은 첨단소재용 광물을 확보했다는 의미 외에도 호주나 미주 지역에 치중했던 자원개발 사업 영역을 아프리카로 확대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16일 남아공을 방문한 정준양 회장은 포스코가 투자한 칼라하리(Kalahari) 망간광산 개발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하고, 철광석 공급사인 쿰바(Kumba)사의 시센(Sishen) 철광석 광산을 방문해 양사 간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포스코는 철광석과 망간, 크롬 등 광물자원이 풍부한 남아공에 1996년 사만코(Samancor)사와 합작해 포스크롬을 설립, 페로크롬(Fe-Cr)을 생산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칼라하리 망간프로젝트에 지분 11.36%를 투자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이미 국내에서 종합소재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리튬, 마그네슘, 티타늄 등에 대한 개발 및 생산을 진행 중이다. 앞으로도 아프리카에서 크롬,텅스텐,망간,몰리브덴,리튬과 같은 희귀금속 개발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올해부터 원료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추가적인 해외 광산 투자를 추진해왔다. 지난 1월에는 호주 로이힐 철광석 광산 개발을 위해 지분 3.75%를 확보했으며 추가로 11.25%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프리카 및 미주 지역에서도 철광석·석탄 광산 지분을 확보하기 위한 작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출처: POSCO

<끝>
Posted by eloveelove
※ RSS 는 구독하는 블로그의 글을  읽기위함입니다. 만약 블로그를 한다면 자신이  직접 조사하여 포스트 하십시요.

View on

관리자에게

Add to Google

+ Email 로 구독하기

페이지 맨위로
구글로 부터 댓글 검색 제외(03.30) :  참고글읽기 댓글 작성시 엔터키 자제 부탁합니다.: 안내읽기



BLOG 

main image
★방문하면 유입경로가 남습니다. ※ 메타블로그에서 필자의 블로그 rss 글수집 허용하지 않음. by eloveelove
Top Banner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489)
블로그 통신 (527)
경제ㆍ기업뉴스 (1667)
금융ㆍ은행ㆍ보험 (514)
자동차 (402)
이동통신ㆍIPTV (587)
전자ㆍ반도체ㆍ디스플레이 (685)
IT소식 (587)
사회이슈 (157)
심리테스트 (2)
리뷰와 상식 (388)
이슈와 화제 (290)
뉴스정보 (625)
관리자 작업실 (33)
           
Counter